지구온난화 때문일까. 여름에나 유행하던 파란색이 봄부터 유행한다. 


물론 개성을 강조하는 시대인 요즘은 한가지 색깔이 패션 시장을 주도하는 경우는 드물다. 봄에는 부드럽고 감미로운 파스텔 색상이 유행하던 것과 달리 각종 블루 컬러가 옷뿐만 아니라 핸드백, 구두 등의 소품에까지 널리 활용되고 있다.


한 광고회사가 세계 17개국에서 색상 선호도를 조사했더니 지구촌 사람들의 40% 이상이 파란색을 좋아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한다. 차갑고 냉정함의 상징인 블루 컬러에 이토록 많은 이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뭘까. 스타일리스트 윤혜미씨는 “신비스러운 블루의 매력은 소녀의 감성을, 개성있는 연출력과 차분함은 도시적 세련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단순히 ‘눈에 띄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는다면 다채로운 푸른빛의 아이템이 만들어내는 스타일링 효과를 실험해보는 것도 멋쟁이가 되는 방법이다.


 




파란색 아이템은 차가운 감도 때문에 여성스러움을 지향하는 여성들에게는 외면받아 왔다. ‘블루’ 계열 의상은 다른 옷과 맞춰 입기 어렵다는 편견도 있다. 이탈리아 패션브랜드 브루노말리의 김근아 과장은 “사실 블루는 스타일이나 분위기를 차분하게 만들면서도 시선을 확실히 끄는 매력이 있는 컬러”라고 설명한다. 블루는 유럽에서는 신비스럽고 성스러운 컬러로 사랑받고 역사적으로 파란색 염료는 뒤늦게 사용되었기 때문에 귀하게 쓰인 색상이기도 하다. 블루 색상의 의상을 잘 스타일링하면 분홍이나 오렌지보다는 눈에 덜 뜨이지만 더욱 멋있고 개성있어 보인다.


옷만이 아니라 핸드백과 구두 등에도 블루가 대세다. 브루노말리는 검정이나 갈색보다 ‘러블리B’로 불리는 파란색 가방이 가장 잘 팔린다. 또 최근 ‘완판 행진’을 하고 있는 랜드로바의 캔디 슈즈의 경우 4개 컬러 중 블루 제품의 선전을 무시할 수 없다. 부드러운 파스텔 계열 중에서는 핑크색이나 레드 계열이 단연 눈에 띄지만, 막상 핑크색을 사려고 마음 먹고 왔다가 블루 계열을 구매하는 고객도 상당히 많다고 한다.


러닝화도 파란색이 인기다. 운동복이나 청바지는 물론 여성스러운 레이스 스커트나 원피스에도 파란색 러닝화를 신어 생각하지 못했던 조합에서 오는 믹스매치 스타일링의 매력을 풍겨 시선을 사로잡기 때문이다.



Posted by 유인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