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장마철 눈에 띄는 원색 패션코트·케이프·부츠로 멋 내




장마철이 다가온다. 


장마철을 겨냥해 톡톡 튀는 색상과 세련된 디자인까지 갖춘 다양한 ‘레인 아이템’들이 나오고 있다. 빈폴아웃도어의 기윤형 디자인실장은 “최근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제품의 기능성은 기본으로 하고, 트렌디한 디자인, 편리한 휴대성 3가지를 모두 갖춘 레인코트·레인케이프·레인부츠를 장마철 패션 아이템으로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비오는 날의 우울함을 산뜻하게 날려버리거나 시야가 어두워 일어나는 자동차 사고를 피하기 위해서도 레인패션은 눈에 띄는 원색이 좋다”고 조언한다.


 


빈폴·쿠이 제공





레인코트는 출퇴근 시의 딱딱한 비즈니스 캐주얼과 함께 코디해도 잘 어울려 직장인들 사이에 인기다. 코트 하나만으로도 독특한 자기만의 개성을 뽐낼 수 있다는 것이 큰 강점. 트렌치코트 스타일의 여성용 레인코트는 허리의 줄을 조절해 날렵한 몸의 선을 살려준다. 패션업계에서는 노랑과 민트, 그리고 체크무늬 등 화사한 빛깔과 무늬로 피케셔츠(피케 원단으로 만든 폴로 셔츠), 반바지 등과 함께 연출해 비가 오지 않는 날에도 입을 수 있는 ‘도심 속 아웃도어 스타일’의 제품을 내놓았다. 대부분은 방수·투습 기능이 있는 고밀도 폴리에스테르 소재로 가볍고 얇아 둘둘 말아 휴대하기에도 간편하다.


레인코트뿐만 아니라 남성용 ‘레인 판초’와 여성용 ‘레인 케이프’도 눈길을 끈다. 일상복 위에 레인 판초나 레인 케이프를 가볍게 걸치기만 하면 비를 피할 수 있어 변덕스러운 장마철 무거운 우산을 들고 다닐 필요 없이 작게 접어 가방 속에 넣어 항상 휴대할 수 있다. 다양한 크기의 포켓은 옷을 접어 보관할 수 있는 파우치의 역할을 한다. 고어 방수·투습 기능성 소재로 비바람으로부터 몸을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으며, 품이 넉넉해 활동성 역시 높다.






장화도 진화했다. 어린이들이 비올 때 신거나 어부들이 주로 신던 투박한 고무장화와 달리 햇볕 쨍쨍한 날에 신어도 패션감각을 자랑할 만한 디자인이 많다. 분홍, 노랑 등의 원색은 물론 물방울과 체크무늬, 버클장식이 달린 것까지 다채롭다. 종아리 중간 정도 길이의 버클 레인부츠는 짧은 반바지와 잘 어울리며, 어두운 색의 스키니진이나 레깅스에는 원색의 레인부츠를 함께 신어 밝은 느낌을 낼 수 있다. 무릎 바로 아래 길이의 롱 레인부츠는 핫팬츠나 미니원피스에 잘 어울린다. 장화들은 내부도 섬유 소재로 감싸 보송보송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Posted by 유인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